경북대 이유미 교수팀, 암 혈관 정상화시키는 나노입자 규명

홍성철 기자l승인2020.09.23l수정2020.09.23 17: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제공=경북대

경북대 이유미(사진) 교수팀은 패혈증치료제로 개발된 나노입자가 암을 키우는 혈관을 정상화시켜 항암제 전달력과 암 치료효능을 증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암 미세환경은 비정상적 혈관을 통해 암조직 내부에 염증세포와 면역관련 세포 등이 증가하면서 암세포뿐만 아니라 주변 세포들이 암의 성장과 전이에 관여하고 있는 환경을 의미한다.

이유미 교수팀은 이전 연구에서 ‘페리틴기반 단백질 C 나노입자(PCN)’가 혈관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를 발표한 바 있다. 이 연구를 토대로 이 교수팀은 PCN이 암 혈관을 정상화시켜 암 미세환경이 변할 수 있을 것으로 가정하고 실험을 수행했다. 

PCN이 혈관내피세포에서 혈관신생조절인자인 안지오포이에틴(Angiopoietin)의 수용체(Tie-2)를 매개로 하는 하위 신호전달을 활성화하고 세포와 세포사이 장벽을 이루는 패쇄띠(tight junction)의 발현을 증가시켜 정상적인 혈관으로 변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PCN이 암 혈관의 과도한 신생혈관을 억제하고 비정상성을 정상화하여 암조직의 저산소 상태를 개선하고, 효과 면역세포들이 모이는 것을 증가시켜 암의 성장을 억제하고 암의 세포사멸을 촉진했다. 뿐만 아니라 항암제의 암조직 내 전달력을 증가시켜 기존 항암제의 효과를 높였다.

실제 생쥐모델에서 유방암과 폐암과 성장 및 전이를 90% 수준으로 억제해 쥐의 생존율을 2배 이상 유의적으로 증가시켰다. 이유미 교수는 “이번 연구로 PCN이 암 치료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웨이 대구경북취재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 26길 60. 유진빌딩 5층 502호  |  대표전화 : 070-8706-5068  |  Fax : 053-744-9005
등록번호 : 대구,아 00213  |  신문사업등록일 : 2017. 02. 17  |  발행인·편집인 : 강정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영
Copyright © 2020 뉴스웨이 대구경북취재본부. All rights reserved.